재기 꿈꿨던 김원석, SNS 막말에 사라졌다
2017.11.21 00:58:13



[OSEN=김태우 기자] 한화 외야수 김원석(28)이 선수 생명의 기로에 놓였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의 충격적인 대화 내용이 유출되며 팬들의 큰 지탄을 받고 있다. 한화가 김원석의 방출을 공식화한 가운데 재기 가능성도 불투명해졌다.  

최근 야구 커뮤니티 등에서 논란이 된 김원석의 SNS 막말은 자신의 한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한화 구단도 이를 인지하고 긴급 대책 회의에 들어간 끝에 20일 자유계약선수 공시를 통한 방출을 최종 발표했다. 한화는 "사적 공간인 SNS 개인 대화일지라도 부적절한 대화내용이 유포된 만큼 단호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김원석은 대중적인 SNS인 ‘인스타그램’ 다이렉트 메시지에서 지인과 나눈 대화가 유출되며 곤경에 처했다. 두 눈으로 믿을 수 없을 정도의 충격적인 이야기가 많아 팬들의 공분을 샀다.

현재까지 유출된 메시지에 따르면 김원석은 코칭스태프 비하, 특정 지역 비하, 치어리더 외모 비하 등의 내용이 담겨 충격을 줬다. 또한 최근 유출 자료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을 ‘빨갱재인’이라고 부르고, 전태일 열사에 대한 조롱적인 내용까지 포함돼 논란이 일파만파로 커졌다.

이는 2015년 장성우(kt)의 사생활 폭로 사건보다 정도가 더 심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코칭스태프나 선·후배에 대한 비판적인 개인적 메시지는 일반적인 직장에서도 있을 수 있는 일이다. 그러나 김원석의 경우는 지역, 대통령 등 그 정도가 더 광범위하다. 사법처리에 이를 수도 있는 수준이다. 장성우 사건 당시에도 '표현의 자유' 논란이 있었으나 결국 기소 끝에 유죄 판결이 떨어졌다. 

한화는 20일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김원석의 거취를 논의하기 시작한 끝에 비교적 빨리 결단을 내렸다. 현재는 임의탈퇴 가능 기간이 아니라 자유계약선수로 공시하는 방법으로 방출을 선택할 것으로 보인다.

부산공고와 동의대를 졸업한 우타 외야수인 김원석은 2012년 한화의 7라운드(전체 60순위) 지명을 받았다. 다만 그 후 자리를 잡지 못했고 한 시즌만에 방출되는 아픔도 있었다. 현역으로 군 복무를 해결했고 독립야구단에서 재기를 꿈꾼 끝에 한화에 재입단, 2016년 프로 데뷔에도 성공했다. 올해 78경기에서는 타율 2할7푼7리, 7홈런, 26타점을 기록하며 가능성을 내비치기도 했다.

하지만 이번 사태로 방출이 결정됨에 따라 향후 현역 생활을 계속 이어갈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신분상으로는 어느 팀과도 계약이 가능하지만 여론의 질타를 그대로 안고 갈 만한 팀이 사실상 없어 보이기 때문이다. 비록 SNS라고 하지만 책임지지 못할 말을 뱉은 대가는 커 보인다. /skullboy@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