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로버츠 감독 교체에 대해 입을 열다.gisa
2018.08.23 14:58:27

 



[OSEN=이상학 기자] LA 다저스 류현진(31)이 데이브 로버츠 감독의 결정을 이해했다. 선수로서 받아들여야 할 부분이었다. 

류현진은 지난 2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치러진 2018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홈경기에 선발등판, 4이닝 4피안타(1피홈런) 1볼넷 4탈삼진 3실점으로 조기 교체됐다. 다저스가 2-5로 패하면서 류현진은 시즌 첫 패를 당했다. 

로버츠 감독은 4회말 1사 2·3루 찬스에서 류현진 타석에 대타 브라이언 도저를 썼다. 3실점으로 막던 류현진의 투구수가 72개밖에 되지 않아 논란을 낳았다. 도저가 삼진으로 물러나는 등 4회 찬스에서 득점 실패로 아쉬움이 두 배였다. 로버츠 감독의 교체가 도마에 올랐다. 

로버츠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우리는 득점을 얻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었고, 1~2점을 낼 수 있는 기회였다. 류현진이 1이닝 더 던질 수 있을 것으로 봤지만 불펜 투입이 가능했고, 여기서 1~2점을 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승부처라고 봤고, 류현진의 공도 위력적이지 않다고 판단했다. 

결과적으로 악수가 됐지만 류현진은 로버츠 감독의 결정을 이해했다. 23일 '다저블루' 보도에 따르면 류현진은 이날 경기를 마친 뒤 "제구가 지난 경기만큼 날카롭지 못했다. 더 많은 이닝을 던질 수 있었지만, 팀에 매우 결정적인 상황이었기 때문에 로버츠 감독의 결정을 이해한다"고 말했다. 

이어 류현진은 "결국 내가 더 잘 던져야 한다. 제구를 더 날카롭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복귀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에 비해 류현진의 공 자체도 위력적이지 않았다. 바깥쪽 위주로 승부했고, 높은 공은 여지없이 공략 당했다. 3회 야디어 몰리나에게 바깥쪽 높은 공을 던져 홈런을 허용했다. 

21일 알렉스 우드에 이어 2경기 연속 3실점 이하 선발투수를 4이닝 만에 교체한 로버츠 감독의 퀵후크는 놀랄 일이 아니다. 감독 첫 해부터 선발 교체 타이밍이 빠르다. 결국 류현진 스스로 로버츠 감독에게 더 확실한 믿음을 심어줘야 한다. /waw@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