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즈의 중심' KIA의 20대 캡틴으로 선정된 선수.txt
2019.05.21 17:12:15

 



[OSEN=광주, 이선호 기자] KIA 타이거즈 내야수 안치홍(29)이 정식 주장이 됐다. 

박흥식 감독대행은 21일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 앞서 진행한 취재진과의 브리핑에서 "안치홍 선수가 임시 주장에서 정식 주장이 됐다"고 밝혔다. 

김기태 감독이 사퇴하기 이전에 안치홍은 3년째 주장을 해온 김주찬(38)이 1군에서 제외되자 임시 주장을 맡았다. 박 대행체제가 되면서 이번 기회에 정식 주장을 맡기는 것이 낫다고 판단해 교체를 결정했다. 

박 감독대행은 "주찬이가 나이도 있고 주장을 맡기에는 부담이 되는 것 같다. 치홍이가 중간 위치이기도 하고 본인이 하겠다고 말했다. 잘 해줄 것이다"고 기대했다. /sunny@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