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된 복귀전' 윌슨, 키움전 3이닝 6실점 부진 '조기 강판'
2019.08.14 19:57:09


[스포탈코리아=잠실] 허윤수 기자= 담 증세에서 돌아온 윌슨이 호된 복귀전을 치렀다.

윌슨은 14일 오후 6시 30분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안방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윌슨은 3이닝 동안 7피안타 6실점 2볼넷 2탈삼진을 기록하며 험난한 복귀전을 치렀다.

윌슨은 지난 1일 삼성전에서 담 증세로 인해 1.1이닝 5실점의 부진한 투구를 펼쳤다. 이후 치료를 거친 뒤 10일 만에 마운드에 올랐다.

부상에서 돌아온 윌슨은 1회부터 실점하며 출발했다. 1사 후 김하성에게 볼넷을 내준 게 화근이었다. 김하성은 2루를 훔치며 단숨에 득점권에 위치했다. 이어 샌즈의 1타점 적시타가 터지며 선취점을 뽑았다. 윌슨은 박병호에게 몸에 맞는 공을 내주며 흔들렸지만 서건창을 병살타로 잡아내며 이닝을 마쳤다.

2회 마운드에 오른 윌슨은 선두 타자 임병욱에게 안타를 허용했다. 이어 이지영의 내야 땅볼 때 임병욱이 2루까지 진루했다. 윌슨은 송성문에게 1타점 안타를 허용하며 추가점을 내줬다.

윌슨은 2사 1루의 상황에서 김혜성에게 또다시 도루를 허용했다. 이어 1회와 마찬가지로 후속 타자 이정후에게 안타를 허용하며 1점을 더 내줬다. 윌슨은 이정후의 도루를 잡아내며 2회를 마쳤지만 투구 수 47개를 기록하며 힘겨운 싸움을 이어갔다.

윌슨의 위기는 계속됐다. 윌슨은 3회 선두 타자 김하성을 볼넷으로 내보냈다. 윌슨은 견제와 피치 아웃을 통해 1루 주자를 견제했다. 하지만 정작 샌즈와의 승부에서 1타점 적시타를 허용하며 매회 실점을 내줬다.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윌슨은 박병호와 서건창에게 연속 안타를 내주며 하나의 아웃 카운트도 잡지 못한 채 1점을 더 내줬다. 윌슨은 이어진 1사 1, 3루의 위기에서 이지영의 스퀴즈 번트에 추가 실점을 했다.

3회를 막았지만 윌슨은 여기까지였다. 윌슨은 3이닝 6실점 투구 수 74개를 남긴 채 씁쓸하게 마운드를 넘겼다.

사진=뉴시스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