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건창 알까기→’4G 타율 0.125’ 민병헌 부진 탈출 역전 싹쓸이
2020.05.22 22:10:53

[사진] 롯데 자이언츠 제공
 

[OSEN=부산, 조형래 기자] 실책으로 인해 경기가 요동쳤다. 롯데는 실책으로 요동친 6회말을 지배하면서 4연패를 끊어냈다. 부진과 씨름했던 민병헌이 해결사였다.

롯데는 2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정규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시즌 첫 맞대결에서 9-7로 재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롯데는 4연패를 끊어내고 시즌 8승7패를 만들었다. 

이날 롯데는 키움과 초중반 난타전을 펼쳤다. 1회 선취점을 냈지만 3회부터 5회까지 5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3회말 2점을 냈고 3-5로 뒤진 5회말에도 1점을 추가하면서 4-5로 키움을 부지런히 추격했다.

그리고 6회말 다시 기회가 왔다. 그리고 행운까지 함께 찾아왔다. 6회말 선두타자 한동희가 좌전 안타로 출루했다. 잉후 롯데는 김준태 타석 때 김동한을 대타로 내세웠다. 그러나 롯데의 대타 카드는 실패로 돌아갈 뻔 했다. 타구가 2루수 정면으로 향하면서 병살타 위기였다. 

그러나 키움 2루수 서건창이 ‘알까기’ 실책을 범하면서 타구가 외야로 흘렀다. 결국 무사 1,3루의 기회가 만들어지면서 롯데는 추격의 기회를 잡았다. 

이후 키움의 마운드에 있던 김재웅은 흔들렸다. 롯데는 이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추재현까지 볼넷을 얻어내 무사 만루의 역전 기회를 잡았다. 그리고 타석에는 최근 4연패 기간 동안 16타수 2안타 타율 1할2푼5리로 부진했던  민병헌이 타석에 들어섰다.  

앞선 4경기와는 달랐다. 민병헌은 자신있게 스윙했고 타구는 좌중간을 완전히 갈랐다. 주자들이 모두 홈을 밟을 수 있었고 경기는 7-5로 역전이 됐다. 그동안의 부진을 시원하게 탈피시키는 역전 2루타였다. 이후 상대 중계플레이 실책 때 3루까지 향한 민병헌은 손아섭의 적시타 때 홈까지 밟았다. 

이어진 7회초 진명호의 제구 난조로 2점을 내주며 8-7로 쫓겼고 7회말 무사 1,2루의 기회를 놓치긴 했지만 결국 ‘주장’ 민병헌의 역전 적시타 한 방, 그리고 8회말 딕슨 마차도의 쐐기 2루타에 힘입어 4연패를 탈출할 수 있었다. 

이날 민병헌은 5타수 2안타 3타점으로 활약했다. 지난 14일 사직 두산전(5타수 2안타) 이후 7경기 만에 멀티 히트와 타점을 기록하면서 팀의 연패 탈출을 이끌었다. 

/jhrae@osen.co.kr
 

기사제공 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