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성범 역전포+쐐기타 6타점' NC, 롯데에 10-6 역전극...시즌 첫 승
2021.04.07 22:07:16

[OSEN=창원, 민경훈 기자]7회말 무사 주자 1,2루 NC 나성범이 역전 우월 스리런 홈런을 날린 후 덕아웃에서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rumi@osen.co.kr


[OSEN=창원, 조형래 기자] NC 다이노스가 시즌 첫 승에 성공했다.

NC는 7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정규시즌 롯데 자이언츠와의 팀간 2차전 맞대결에서 10-6으로 역전승에 성공했다. NC는 2연패 끝에 첫 승, 롯데는 시즌 1승 2패를 마크했다.

선취점은 NC가 먼저 뽑았다. NC는 0-0으로 맞선 2회말 선두타자 양의지가 롯데 선발 박세웅의 120km 커브를 받아쳐 좌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시즌 첫 홈런.

그러나 롯데는 곧장 경기를 뒤집었다. 롯데는 3회초 선두타자 배성근과 후속 안치홍의 연속 볼넷으로 무사 1,2루 기회를 잡았다. 손아섭이 2루수 땅볼을 때리며 1루 선행주자가 아웃됐지만 1사 1,3루 기회를 이어갔고 전준우가 좌중간 2타점 2루타를 뽑아내면서 2-1로 역전했다.

4회초에는 대량 득점에 성공했다. 한동희의 볼넷 이후 김준태의 2루수 땅볼 때 상대 실책, 배성근의 좌전 안타로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안치홍의 우익수 뜬공 때 3루 주자 한동희가 태그업으로 쇄도하다 더블 아웃이 됐다. 2사 1,2루로 기회가 무산되는 듯 했다. 그러나 손아섭의 중전 적시타로 1점을 추가하며 꺼져가는 불씨를 되살렸다. 전준우의 볼넷으로 계속된 2사 만루에서는 이대호의 밀어내기 볼넷, 그리고 정훈의 좌선상 2타점 2루타로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6-1로 달아났다.

그러나 NC도 포기하지 않았다. 이재학의 뒤를 이은 강동연이 후속 이닝들을 실점 없이 틀어막았다. 6회말 선두타자 나성범이 투수 내야안타에 이은 상대 실책으로 무사 2루 기회를 잡았다. 양의지가 중전 적시타를 뽑아내 1점을 추격했다. 계속된 무사 1루에서는 애런 알테어가 박세웅의 138km 슬라이더를 받아쳐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투런 아치를 뽑아냈다. 2경기 연속 홈런포. NC는 4-6으로 따라붙었다.

결국 7회말 역전에 성공했다. 선두타자 박민우의 사구, 이명기의 볼넷으로 만들어진 무사 1,2루에서 나성범이 우월 스리런 홈런을 쏘아 올리며 7-6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그리고 8회말 2사 만루에서 나성범이 승부에 쐐기를 박는 싹쓸이 3타점 2루타를 뽑아내며 승기를 완전히 굳혔다.

NC는 선발 이재학이 3⅔이닝 5피안타 6볼넷 6실점으로 무너졌다. 그러나 뒤이어 등판한 강동연이 3⅓이닝 3피안타 1볼넷 4탈삼진 무실점 위력투를 펼치며 팀의 역전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타선에서는 나성범, 양의지, 애런 알테어의 중심 타선이 활약했다. 나성범은 역전 결승 3점포와 쐐기 3타점 2루타 포함해 4타수 3안타(1홈런) 6타점을 기록했다. 6타점은 개인 한 경기 최다 타이 기록이다. 양의지도 4타수 2안타(1홈런) 2타점, 알테어도 2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했다.

롯데는 선발 박세웅이 5⅔이닝 4실점으로 마운드를 내려왔다. 승리 요건을 갖췄지만 필승조인 구승민이 역전포를 얻어맞아 패전의 멍에를 썼다. 전준우가 4타수 2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지만 빛이 바랬다. /jhrae@osen.co.kr


[OSEN=창원, 민경훈 기자]4회초 2사 주자 만루 NC 선발 이재학이 마운드를 내려가고 마운드에 오른 강동연이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rumi@osen.co.kr